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국립공원, 문화유산탐방로 늘린다

경주 남산 대표 문화재와 제자리를 떠난 문화재 정보까지 한 눈에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1/21 [17:08]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국립공원공단 경주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임규)는 세계유산이자 사적으로 지정된 경주 남산의 중요문화재를 손쉽게 살펴볼 수 있는 문화유산탐방로 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경주국립공원에 따르면 문화유산탐방로는 탐방객이 많이 찾고 문화재도 집중적으로 자리한 탐방로를 선정해 특화했으며 특히 제자리를 떠난 문화재의 원래 위치와 현재 소장처 등 상세정보를 제공하고자 안내시설을 보완하고 26개의 문화재 해설영상도 제작했다.

 

▲ 문화유산탐방로 상세안내 및 리플렛     ©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경주국립공원 문화유산탐방로는 서남산인 삼릉계곡과 용장계곡을 연결한 구간과 동남산인 염불사지에서 칠불암, 봉수대를 거쳐 남남산인 새갓골로 이어진 2개의 구간이다.

 

문화유산탐방로 상세안내는 국립공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경주국립공원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탐방해설은 연중무휴이며 예약가능 인원은 10명 이상이다.

 

서영각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문화자원과장은 “문화유산탐방로는 노천박물관 경주 남산의 산재한 문화재를 집약해서 볼 수 있고 그간 일부 전문가만 공유했던 문화재 반출장소와 정보 등을 안내하고 있어 의미가 크다”며 “경주국립공원 남산의 문화유산 보전활동 필요성과 의미를 재고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