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명절 스트레스 NO, "시아버지와 남편이 달라졌어요"

영주시, 설 맞이 일‧가정양립 인식개선 캠페인 펼쳐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1/23 [09:47]

명절 스트레스 NO, "시아버지와 남편이 달라졌어요"

영주시, 설 맞이 일‧가정양립 인식개선 캠페인 펼쳐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1/23 [09:47]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지난 22일 설 명절을 맞이하여 시민과 함께 일·가정양립 인식개선을 위한 이색적인 행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설 맞이 인식개선 캠페인활동을 시민들과 함께했다.     ©영주시


이날 캠페인은 영주시 인구정책TF팀, 인구문제 공동대응 업무협약 기관, 시민 등이 참여하는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와 함께 실시하여, 명절준비를 위해 장을 보러 온 시민 1,300여명을 대상으로 고정된 성역할의 구분 없이 귀성길 운전, 장보기, 음식준비, 설거지, 청소 등 명절 가사노동을 함께하고 서로를 배려하는 평등한 명절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실시되었다.

 

시아버지가 며느리에게 전하는 말을 빌려 “며늘아~ 이번 명절에는 걱정말고 오너라! 나는 명절음식을 차릴테니, 아들아 너는 설거지를 하거라”라는 재치있는 슬로건으로 시민들에게 명절에 대한 며느리들의 고충과 과거와 달라진 남성의 적극적인 가사참여 의지를 보여줘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2019년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명절 음식준비·운전·집안일 등을 나눠서 한 것’, ‘명절 방문 순서를 평등하게 한 것’, ‘양가 부모님 용돈을 동일하게 드리고 아이들 세뱃돈도 아들·딸 구별 없이 준 것’ 등이 성평등한 명절의 우수사례로 꼽혔다.

 

안동국 기획예산실장은 “일·가정양립을 위해서는 남성의 육아·가사참여가 매우 중요하다”며 “명절증후군 없는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가족 모두가 명절 가사노동을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캠패인은 시민 모두의 인식이 개선 될 때까지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에서는 일·가정양립을 위해 매주 수요일을 “가족사랑의 날”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직장어린이집 운영, 남성의 육아휴직 장려, 연가사용권장제 도입, 특별휴가(육아시간, 모성보호시간, 자녀돌봄휴가) 사용 적극 권장, 유연근무제 실시 활성화 등을 통하여 영주시청 공무원이 솔선수범하여 민간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