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제철소, 설비고장 예방 시스템 개발해 조업 안정·품질 향상 기여

시스템 적용 후 설비장애 요인 300여건 조기발견, 10건 사전 조치로 고장예방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1/29 [16:17]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설비 이상 징후를 미리 파악하고 고장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설비통합관리시스템을 자제 개발해 조업 안정화와 품질 향상에 앞장선다.

일명 프리즘(PRISM, PRognostics and health management Integrated System for Maintenance)으로 불리는 ‘고장 예지 및 건정성 관리시스템’은 제강설비부에서 지난해 6월 자체 개발해 탄소강과 스테인리스(STS) 연속 주조 설비에 적용해 설비 고장 예방 효과를 톡톡히 거두고 있다.

 

▲ 포항제철소는 설비 이상 징후를 미리 파악하고 고장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설비통합관리시스템 '프리즘'을 자제 개발해 조업 안정화와 품질 향상을 이끌고 있다. 사진은 포스코 직원들이 프리즘 시스템을 통해 설비 상태를 점검하는 모습     © 포항제철소 제공


실제로 시스템 구축 후 6개월간 설비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요인 300여건을 새로 발견했으며 이 가운데 10건은 사전 조치를 통해 설비 고장을 사전에 차단 할 수 있었다. 또한 돌발 정비도 획기적으로 줄어 담당 직원들의 만족도가 올라가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프리즘은 각 설비의 성능과 가동 특성을 장기간 분석하고 핵심 부품의 잔여 수명 등을 산출해 설비 이상 징후를 사전에 포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설비 담당자들은 이를 통해 최적의 설비 교체 주기를 파악해 고장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시스템으로 예비 설비의 재고와 상태 등도 통합 확인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워라벨(work and life balance·일과 생활의 균형)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강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설비 이상 징후를 정확히 예측하기가 어려웠는데 시스템 도입 후 돌발 고장이 크게 줄어 정비 직원들의 워라밸이 향상됐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빅데이터에 기반한 강종별 설비 최적 관리 시점을 예측해 PRISM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