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군 공항 이전지 선정두고 갈등 심화

박성원 기자 | 입력 : 2020/01/30 [08:40]

【브레이크뉴스 】박성원 기자= 국방부가 29일 오전 대구 군 공항 이전지를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추진한다는 발표를 해 지역간 갈등이 심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6만여 명의 군위· 의성군민이 참여한 주민투표 결과는 존중되어야 한다"며 "법률 및 지역사회의 합의에 따라 정당하게 수립된 선정기준 및 절차와 그에 따른 주민투표 결과를 반영해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의성 비안·군위 소보를 이전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군위군은 29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국방부가 ‘선정기준’은 설명하면서 정작 선정기준이 무엇인지는 의도적으로 생략해 군위군이 선정위원회 결정에 따르지 않는다고 매도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숙의형 시민의견 조사’에서 논의한 선정기준은 ‘대구 군 공항 유치를 신청한 이전후보지 지자체 중에서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구 군 공항이 이전할 부지(이전부지)’를 선정할 때 적용하는 기준‘이라고 명확히 규정하고, 적용시기를 ’유치를 신청한 지자체 중에서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이전부지를 선정할 때‘라고 부연했다”고 강조했다.

 

군위군 공항추진단 관계자는 “군위군은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이전지를 선정한다는 것에 합의 한 적은 없다. 주민투표 이후 지자체장이 신청한 이전 후보지를 심의할 때 적용하는 기준에 합의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군위군은 “대구공항 이전과 관련한 주민투표는 2가지의 의미를 가진다”며, 우선은 “‘특별법에서 명확하게 규정하고 있는 이전후보지 지자체장의 유치신청을 여부 판단용’과 ‘이후 유치신청한 후보지 중에서 최종 이전지를 결정 할 때 적용되는 선정기준’으로서의 주민투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의성군은 국방부의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이전지 선정 추진 발표를 환영한다며 절차에 충실히 따르고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구 군 공항이 있는 동구을 지역에 출마하는 김재수 전 농림축산부 장관은 “대승적으로 군위군이 따라야 할 것”이라며, “대구 시장과 경북도지사께서 잘 조율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에 출마하는 이승천 예비후보도 “개인적으로는 우보가 됐으면 했다”면서도 “군위가 승복하는게 맞다. 아니면 애당초 군위 우보만 신청하겠다고 했어야 한다. 불복하는 것은 민주적 합의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구시와 경북도는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