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긴급 종합 대책회의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1:00]

경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긴급 종합 대책회의 개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1/31 [11:0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질병관리본부에서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환자 2명이 추가로 확진됨에 따라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위해 이장식 부시장 주재로 긴급 종합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 경산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비 긴급 상황 대책 회의 개최(회의사진)     © 경산시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평생학습과 외 9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 실정에 맞는 홍보방안을 마련하고 필요한 조치를 논의하는 자리였다.

 

특히, 이장식 부시장은 설 연휴 전후중국 방문자 전수 조사 및 중국인 유학생들의 현황 파악과 함께 의심 증상 발생 시 행동요령 등을 실과단소 업무관련 유관기관에 적극 홍보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격리시설(연수시설,임시생활 가능시설) 등을 사전 점검하여 외국인 유학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환자 발생시 생활할 수 있는 시설을 사전에 확보해 놓으라고 했다.

 

이장식 부시장은 중국을 다녀온 후 증상이 있을 경우 선별진료소(보건소,세명병원, 중앙병원)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를점검하고 현장에서 의료인이 안전하게 의심환자를 상담할 수 있도록 이동동선 및 대기공간 등도 확인하였으며, “긴급 종합 대책회의를 통해각 실과단소가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도록”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