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국유림관리소! 봄철 산불방지 비상체제 전환

이우근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09:34]

울진국유림관리소! 봄철 산불방지 비상체제 전환

이우근 기자 | 입력 : 2020/01/31 [09:34]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는 가뭄으로 산불발생 위험이 상존하고 고온 건조한 날이 많아 봄철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산불감시카메라(13개소), 산불신고단말기(35대)운영을 비롯한 산불상황실을 조기 가동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산불 비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최근 10년간 울진군 관내에서는 45건의 산불이 발생하여 182ha의 산림이 소실되었으며, 이중 입산자 실화가 16건(46%), 주택화재비화 8건(17%) 등 전체 산불의 63%(24건)이 사람의 부주의에 의해 발생하였다

 

특히 올 봄철 산불조심기간 (2~5월)은 예년보다 강수량이 다소 적고 건조하고 맑은 날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산불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여건을 고려해 울진국유림관리소는 연중 입산통제를 실시하고 있는 소광리 금강소나무 군락지 8,197ha를 포함한 울진군내 관할 국유림의 39%인 19,200여ha에 대하여 입산을 통제(2.1.~5.15.)하고 산불감시 인력 50여명을 투입 무단입산, 불법소각행위 등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실시함으로써 산불의 사전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울진국유림관리소 전상우 소장은 “대부분의 산불발생 원인이 사람의 부주의에 의한 것인 만큼 산림과 그 인접지역에서의 소각행위를 일체 금지하고 산에 들어갈 경우 라이터 등 화기물 휴대금지 등을 생활화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