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동희산업 334억원 투자유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03 [14:01]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김천시와 3일 김천시청 회의실에서 ㈜동희산업과 투자금액334억원, 신규고용 20여명 이상을 내용으로 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김충섭 김천시장,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 동희산업 박주은 대표, 도의회 나기보, 박판수 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동희산업은 김천 1일반산업단지 내에 2021년까지 2,000㎡ 규모의 전기자동차 배터리케이스 생산공장을 증설한다.

 

도와 김천시는 동희산업이 공장증설을 성공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허가 사항을 지원하고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동희산업은 지난 2014년 김천1일반산업단지(1단계) 부지에 김천공장을 설립한 자동차부품 전문기업이다. 전기 자동차에 적용될 친환경부품, 경량화 소재 개발에 주력하여 2019년말 기준 고용인원 600여명에 매출3,600여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금년도 국내복귀기업으로 선정되면서최근 유럽 등에서 이산화탄소 저감대책으로 친환경 전기자동차 수요가증가함에 따라 유럽수출물량 공급을 위해 전기자동차 배터리케이스 제조라인을 증설하는 것이다.

 

동희산업 관계자는 “독보적인 알루미늄 배터리 케이스 제작 기술을보유한 동희산업이 이번 증설투자로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면 종전 내연기관에 사용되던 철재보다 경량화로 연비가 절감되고, 발열저감으로 안전운행이 확보되는 장점이 있어 향후 매출신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환경규제 확대로 인한 전기차의 급속한 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급변하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 적극 대응하여 글로벌 친환경 시장의 리더십을 확보하기 바란다”며 “동희산업이 지역에서 초우량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산에 대비한 도내투자결단을 해준 동희산업에 감사드린다. 경기가 어려울 때 일수록 기술개발 선행투자로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기업투자에걸림돌이 되는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해 기업하기 좋은 경북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