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하철 만촌역, 출입구 4곳 추가 설치한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3:09]

지하철 만촌역, 출입구 4곳 추가 설치한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03 [13:0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현행 만촌2동과 범어동 방향 2곳뿐인 만촌역 출입구는 만촌네거리 수성대 방향과 구)남부정류장 방향, 만촌2동 주민센터 방향 등 출입구 4곳이 추가로 생길 예정이다.

 

▲ 만촌역 지하연결 통로 및 출입구 설치계획도     © 김부겸 의원실

 

지난 1월 말, 대구시가 남부정류장 후적지 지구단위계획안을 확정했다. 대구시가 확정한 지구단위계획안에 따라 남부정류장 자리에는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서게 되었고, 지하철 만촌역 출입구 4곳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이 확정됐다.

 

2016년 12월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가 개장으로 폐쇄된 남부정류장은 최근까지 후적지 개발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 그러던 중 1월 말경 지구단위계획안의 행정절차가 마무리하게 됨에 따라 후적지 개발 사업과 지하철 만촌역 출입구 증설이 연계되어 진행된다. 만촌네거리 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던 만촌역 출입구 문제가 확정되면서 인근 주민들의 오랜 불편이 해소될 예정이다.

 

김동식 대구시의원(만촌2·3동 고산1·2·3동)은 “대구시의 지구단위계획안 확정을 환영한다. 만촌역 출입구 추가 설치와 남부정류장 후적지 개발은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다. 또 김부겸 의원이 지난 총선 주민들께 약속드린 공약사업이기도 하다. 오래된 숙제를 해결하게 되어 후련하다. 공사가 조속히 진행되어 주민편의와 지역 상권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시의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은 “황금동 송전탑 지중화, 수성대 영상미디어센터, 수성파크골프장, 신매시장 주차장, 대구생활문화공감센터 등 공약 대부분이 마무리되어가고 있다. 이제 지하철 만촌역 출입구 추가 설치와 남부정류장 후적지 개발이 첫 발걸음을 땠다. 지역 주민들이 오래 기다린 만큼 이번 지구단위계획이 문제없이 신속하게 마무리되도록 끝까지 꼼꼼하게 지켜보며 지원해 나가겠다. 인근 주민들의 불편 해소와 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김부겸 의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