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하이투자증권, 주당 73원 현금 배당

박성원 기자 | 입력 : 2020/02/12 [16:04]

【브레이크뉴스 】박성원 기자= 하이투자증권(사장 김경규)은 12일(수) 보통주(액면가 500원) 1주당 73원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하이투자증권     © DGB금융그룹 제공

 

배당금 총액은 약 293억 원이며 보통주 배당률(액면가 기준)은 14.6%다. 지난 6일 DGB금융지주 실적 IR(Investor Relations)을 통해 발표된 하이투자증권의 2019년 연결기준 잠정 순이익 849억 원을 고려하면 배당성향은 34.5% 수준에 달한다.

  

이는 전일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됐으며 배당 기준일은 2019년 12월31일, 최종 배당금액은 오는 3월 정기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하이투자증권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연결기준 영업이익 722억 원, 당기순이익 849억 원을 실현했다. 이는 기존 핵심 사업인 기업금융(IB)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안정적인 수익 성장과 상품운용부문의 실적 호조세가 두드러진 결과다.

  

특히 지난해 말 결의한 2천175억 원의 유상증자가 올해 1분기 내 마무리되면 하이투자증권도 자기자본 1조 원대 증권사로 도약이 예상되어 향후 대형 투자은행(IB)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DGB금융그룹사로 출범 이후 첫 해인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만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현금배당을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주주이익 극대화를 위한 주주친화 경영을 계속해서 이어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DGB금융그룹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