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19 대응 현장 국가지정 격리병상 방문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7:03]

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19 대응 현장 국가지정 격리병상 방문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2/17 [17:03]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예방·차단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17일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지정되어 있는 동국대학교경주병원을 방문해 현장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도의원,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한 뒤 음압격리실과 선별진료실 등 병원 내부시설을 차례로 점검하고 의심환자 발생 시 대응절차 등에 대해서 현장 관계자들과 논의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코로나 19 대응 현장 국가지정 격리병상 방문 모습     © 경주시 제공

 

동국대경주병원은 전국 국가지정격리병원 29곳 중 1군데로 2011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구축을 완료했으며 음압 시설은 1인 1실, 2인 2실로 총5병상과 일반 격리병실 총33병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기관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시민들이 동요하지 않고 안심할 수 있도록 2차 감염 등 심각한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인 조치를 마련하고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코로나19, 우한폐렴, 동국대경주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