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지진대응 체계 협력 강화

새로운 현장 맞춤형 지진대응 체계 개발 손잡아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7:46]

포항시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지진대응 체계 협력 강화

새로운 현장 맞춤형 지진대응 체계 개발 손잡아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2/18 [17:4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가 ‘현장중심 지진대응 체계 개발을 위한 협력회의’를 개최했다고 포항시가 18일 밝혔다.

 

▲ 포항시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현장중심 지진대응 체계 개발을 위해 협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시에 따르면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포항시청 지진특별지원단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이원탁 단장과 김혜원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지진대책연구팀장, 강형구 선임연구원을 비롯한 13개 재난관리 기능별 협업부서 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간 및 상황별 지진재난 대응 업무프로세스’를 현장에 맞추어 새롭게 개발하고, 지진에 의한 주택피해 판정 사례 연구를 공유해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를 나눴다.

 

13개 협업부서 직원들은 포항지진의 극복경험을 살려 지진피해 현장조사, 방재계획, 피해추정, 지역위험도, 교육훈련 등의 분야에 대한 대책과 현장에 대한 대응 업무프로세스를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또한 지난 2016년 일본의 쿠마모토 지진(규모 7.3, 사망 270명, 부상 2,737명, 주택피해 198,253동, 이재민 183,882명)의 사례 분석을 통한 개선방향도 접목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회의를 통해 포항만의 신속한 지진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현장 맞춤형 도시 지진방재 선진 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포항시와 연구원은 협력성과를 지속적으로 공유해 지진발생 시 지방자치단체에서 시간과 상황, 단계와 현장에 따라 기능별로 어떠한 대처를 해야 하는지를 구체화하고 현장에 접목할 계획이다.

 

김혜원 재난연 팀장은 “포항지진에 대한 극복과 대응대책은 모범적인 선제적 지진방재 사례로, 포항시의 지진업무 경험과 노하우를 토대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하실 수 있는 도시방재 대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원탁 포항시 지진특별지원단장은 “앞으로도 지진관련 기관과 협력지원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여,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실질적인 지진대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자체개발 중인 보급형 지진동 경보기를 현장에 설치․운영하여, 지진발생 상황을 디지털 지도화(매핑)해 인명구조와 신속대응을 돕는 연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