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스타트

발대식 및 업무협약식 개최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17:14]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스타트

발대식 및 업무협약식 개최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2/19 [17:14]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참여팀의 발대식과 본 사업 활성화를 위한 유관기관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주) 사장, 최정규 경주 우체국장, 박진규 신한은행 경주금융센터 지점장, 정인찬 ㈜아워홈 경북 파트장, 주재식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 이사장과 3차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청년창업팀들이 참석했다.

 

▲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발대식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상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도비 및 한국수력원자력(주)의 지원을 받아 시행하게 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에 참여하는 청년들은 총 3차례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됐으며 이들에게 창업자로서의 책임감과 동기부여를 위해 발대식을 개최했다.

 

또한 발대식과 함께 본 사업을 구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한국수력원자력(주)의 사업비 전달식 및 민관 유관기관의 업무협약식도 함께 이뤄졌다.

 

▲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 업무협약식 모습     ©경주시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주)를 포함해 창업팀의 상품 판로를 지원하는 경주우체국,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신한은행, 식자재 분야 컨설팅을 지원하는 ㈜아워홈, 창업경영 및 지역특화 사회적기업 육성관련 지원을 담당하는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 등 총 6개 기관이 협약에 참여했다.

 

협약식 후 총 2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한국수력원자력(주) 정재훈 사장이 직접 경주시에 사업비를 전달하고 청년창업팀의 각오발표 후 행사를 마무리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청년창업자들이 가시적인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 상호 협력하고 안정적인 사업운영을 위한 노하우, 경영역량 지원 등 유관기관들과의 소통과 상생을 통해 이들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뜻을 함께 했다.

 

선발된 청년창업팀은 연내 도시재생구역 내에 개소를 목표로 팀별 맞춤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게 되며 창업 이후에도 지속적인 지원과 관리를 받게 된다.

 

정재훈 사장은 “한수원이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해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 및 공동체 활성화에 적극 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청년활동 지원을 위해 여러 기관이 함께 해주신 덕분에 더욱 견고한 창업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를 여는 청년을 지지하는 경주시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