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 청도서도 코로나 19 확진자 2명 경북서만 5명

대남병원 입원해 있던 의심환자 이날 늦게 확진자로 밝혀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23:31]

경북 청도서도 코로나 19 확진자 2명 경북서만 5명

대남병원 입원해 있던 의심환자 이날 늦게 확진자로 밝혀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19 [23:31]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했던 코로나19 의심환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경북에서 코로나 19 확진을 받은 환자는 19일에만 5명으로 늘었다.

 

두 사람에 대한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15일 대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에 참석했던 사람들로 추정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발표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19일 하루에만 대구경북에서는 20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구에서는 31번 환자와 관련된 신천지 교회 신도에서만 14명, 또 31번 환자가 다녀간 병원 직원 1명도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에서도 신천지 교회 지인 등을 포함해 영천지역에서 3명이 발생했고, 저녁 늦게 청도에서도 2명이 추가로 발생해 모두 20명으로 늘었다.

 

더 큰 문제는 20일이다. 종교단체의 특성상 교인들끼리 밀집된 공간을 활용한다는 점과 구강을 통한 바이러스 배출이 많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19일보다 더 많은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 그러한 가능성이 현실화 될 경우, 대구경북 의료 시스템만으로는 관련 인프라가 매우 부족하게 되어 결국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