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군, 코로나 19 확산 방지 위해 다중이용시설 잠정 휴관

20일 ~ 내달 1일까지 문화시설, 사회복지시설, 체육시설 등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07:37]

울진군, 코로나 19 확산 방지 위해 다중이용시설 잠정 휴관

20일 ~ 내달 1일까지 문화시설, 사회복지시설, 체육시설 등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2/21 [07:37]

【브레이크뉴스 울진】박영재 기자=울진군(군수 전찬걸)이 코로나19 의 확산 방지 및 군민 안전예방을 위해 20일부터 3월 1일까지 관내 문화 시설, 사회복지시설 및 체육시설 등의 다중이용시설을 잠정 휴관한다고 밝혔다.

 

울진군에 따르면 도서관 및 문화 센터 전시관 등의 문화시설과 체육센터, 볼링장 및 읍·면 체육시설, 울진군종합복지회관, 노인회관 등 사회복지시설 등이 휴관하며 각 시설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행사들도 모두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이 기간 동안 시설 전체의 위생을 수시로 점검하고 개관 연기 및 감염병 예방수칙에 대해 안내할 예정이다.

 

또 울진군은 각종 기관단체 및 읍·면 단위의 집회 및 행사진행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조치는 경북도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여 군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지역사회 내 확산의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결정됐다.

 

전찬걸 군수는“지역 내 감염발생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울진군의 건강한 환경 조성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잘 준수하여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울진군을 만들 수 있도록 모든 군민이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