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영천 고속도 사고 원인은 '결빙에 의한 미끄럼'

경북경찰청,상주-영천 고속도로 대형 교통사고 수사 결과 발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3:24]

상주-영천 고속도 사고 원인은 '결빙에 의한 미끄럼'

경북경찰청,상주-영천 고속도로 대형 교통사고 수사 결과 발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24 [13:2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북 경찰청 교통조사계는 지난해12월 14일 새벽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도로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로 차량이 연쇄 추돌하여 운전자 등 48명의 인명피해(사망 7, 부상 41)와 차량 47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한 사고에 대한 수사결과를 24일 발표했다.

 

경찰은 사고 발생 직후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하여 수사한 결과, 도로결빙 관리업무를 게을리하여 사고 발생의 주요 원인을 제공한 도로관리업체 직원 A씨 등 3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규정 속도를 준수하지 않은 운전자 등 안전운전의무를 위반한 차량 운전자 B씨 등 18명에 대하여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혐의로 입건했다.

 

이 중 혐의가 인정되는 도로관리업체 A씨 등 3명을 포함하여 총 5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고, 입건된 차량 운전자 중 사망하였거나 종합보험에 가입한 운전자 16명에 대하여는 불기소(공소권 없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고현장 CCTV, 차량블랙박스, 운전자의 진술, 도로교통공단의 사고 분석서 등을 토대로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이번 사고는 사고 당일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도로에 내린 비가 얼어 결빙에 의한 미끄럼 사고가 원인이 되었고, 일부 차량 운전자들의 과속운전 등 안전운전 의무 위반행위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도로관리업체의 재난대응 매뉴얼에 따르면강우나 강설로 인한 도로결빙이 예상될 시 사전 제설작업(염화칼슘 살포 등)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발생 전날부터 위 고속도로 전구간에 30~60%의 비 예보가 있었고, 새벽시간대에 기온도 영하로 내려간다는 예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도로관리 업체 직원 A씨 등은 기상예보상황을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았으며, 제설제 살포 작업도 사고발생 이후에 개시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업무상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도로교통법에는 결빙 등 노면상태에 따라 운전자는 제한속도의 20~50%를 감속한 속도로 주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는데일부 차량은 규정속도를 준수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되었으며, 또한 몇몇 차량은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지 않는 등의 부주의한 운전행위가 사고의 피해를 증가시킨 원인이 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이번 대형교통사고를 계기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하여 도로관리주체가 운전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보다 세심한 관리를 해줄 것을 촉구하는 동시에 교통안전 시설물 등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개선·보완토록 할 방침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