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해양레저관광시설 방역소독…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주상절리 전망대, 오류캠핑장, 연동어촌체험마을 등 방역소독 및 폐쇄 권고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2:45]

경주 해양레저관광시설 방역소독…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주상절리 전망대, 오류캠핑장, 연동어촌체험마을 등 방역소독 및 폐쇄 권고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2/25 [12:45]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코로나19 감염증이 지역 내에 확산됨에 따라 감염예방 및 전파차단을 위해 해양레저관광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25일부터 임시폐쇄를 권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주상절리 전망대의 전시공간, 조망공간, 화장실과 오류캠핑장 내외부 및 연동어촌체험마을의 숙박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관광객들의 불안감 해소와 전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신체접촉이 많은 세면대, 양변기 및 출입문 손잡이 등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소독을 실시했다.

 

▲ 방역 소독 모습     © 경주시 제공

 

또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예방수칙이 중요해짐에 따라 해양레저관광시설 안내데스크에 손소독제, 마스크 및 안내책자 등을 비치하고 근무자에게 코로나19 예방수칙 교육을 실시하는 등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해양레저관광시설에 대해 임시 폐쇄를 권고해 주상절리 전망대는 별도 해제시까지 폐쇄를 결정했으며 오류캠핑장은 폐쇄 권고에 따라 기존 예약자와 연락해 예약 취소를 유도하고 연동어촌체험마을 숙박시설도 오는 29일까지 임시 폐쇄를 결정한 뒤 향후 경과를 지켜본 후 폐쇄 연장을 고려할 계획이다.

 

김형섭 해양수산과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경북권에도 발생한 만큼 앞으로도 방역소독에 철저를 기해 관광객들에게 안전한 해양레저관광시설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