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시민 발언에 지역민들 격분 '사탄' 원색 비난도

"관심병 환자 아니라면 역사의 죄인 되지 말라" 등 비난 일색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6:08]

유시민 발언에 지역민들 격분 '사탄' 원색 비난도

"관심병 환자 아니라면 역사의 죄인 되지 말라" 등 비난 일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2/26 [16:08]

유시민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에 대한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유 이사장은 25일 자신의 유투브 채널 방송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에 대해 “중앙정부에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코로나19’ 사태를 의도적으로 막지 않은 의심이 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철우 경북지사에게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보이지 않는다”며 “일은 안하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는 등의 독설을 퍼부었다.

 

▲ 도건우 예비후보

이 같은 유 이사장의 발언은 코로나 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구 경북 시.도민을 철저하게 무시하거나 비꼬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경주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학교를 다녔을 정도로 이 지역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애틋함을 지니고 있을 그의 입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는 사실에 대구 시민들, 특히 심인고등학교 출신의 지역 정치인은 그의 이름에 침이라도 뱉고 싶다며 울분을 토했다.

 

국회의원 출마 예비후보들도 유 이사장의 발언에 격분했다. 미래통합당 도건우 예비후보(중남구 출마)는 “국회의원과 장관, 그것도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내고 공당의 대표를 지냈을 뿐만 아니라 현재는 전직 대통령의 재단을 운영하는 이사장으로서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당신이야 말로 사탄인가, 아니면 마귀인가? 그도 아니면 인간이기를 거부하는 것이냐”며 원색적으로 쏘아부쳤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목숨 걸고 헌신하는 의료인들과 공무원들의 모습은 눈에 보이지 않는가. 집밖에 나가기 무서워서 벌벌 떨고 있는 어린 아이들의 모습도 보이지 않는다는 말인가. 텅빈 거리와 식당에서 피눈물 흘리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분노는 무섭지 않는가”라며 “유씨! 당신은 어제부로 역사의 죄인이 됐다. 당신이 관심병 환자가 아니라면 부디 당부 드린다. 더 이상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말라”고 했다.

 

▲ 강연재 예비후보    

북구 을 강연재 예비후보도  “국민 누구나 다 아는 유시민式 ‘말로 여론을 조장해 文정권에 기여하기’ 가 또 발동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교묘한 말로 ‘문재인 옹호와 대구 책임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고자 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강 예비후보는 “세치 혀로 나설 때가 있고 안 나설 때가 있다. 대구 경북은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먹고 사는 최소한의 문제가 모두 올스톱됐다. 사지를 넘나들고 있는 대구 경북에 함부로 입을 놀리는 유시민은 당장 그 입 다물라. ”면서 “신천지와 이 신천지가 촉발된 대구를 탓하고 있으나, 그 신천지는 누구한테 옮았느냐”고 우회적으로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은 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버리고 좌파 정권의 연장을 위해 ‘한중북’ 동맹에만 목을 매며 국민을 사지로 몰아넣고 전 세계의 ‘동네북’ 으로 만들어버렸다”면서 “이게 나라고 (당신이) 대통령이냐”고 따져 물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