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3대 특별대책 시행"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7:22]

권영세 안동시장,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3대 특별대책 시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02 [17:22]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권영세 안동시장이 2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시민에게 따뜻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당부하고,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3대 특별대책을시행하겠다고 밝혔다.

 

▲ 권영세 안동시장 브리핑  © 안동시

 

권 시장은 브리핑에 앞서 “확진 환자들의 이동 경로를 공개하는 것은 혹시나 모를 감염자를 신속히 찾아 확산을 방지하고, 증상이 악화하기 전에치료를 받게 하기 위해서”라며, “그러나, 이동 경로가 공개되면서 소위 신상 털기와 비난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오히려, 확진 환자와 상담을 통한 역학 조사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동선 내 확진 환자가 다녀간 영업주들 또한 어려운 시기에 상심이크시겠지만, 부디 정확한 역학 조사를 위해 CCTV 공개 등 협조를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코로나19의 종식을 앞당길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의적극적인 협조와 성숙한 시민의식이 발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19 예방 3대 특별대책’을 밝히며, 지역 확산을 막겠다는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권 시장이 브리핑한 내용에 따르면, 먼저 신천지 신도·교육생에 대한 자가 격리를 검체 검사 후 음성판정을 받으면 해제한다.

 

당초 시는 지난 28일 신천지 안동지회 예배가 있은 2월 16일을 기점으로2주간 자각 격리를 통보했다. 3월 2일이면 자가격리가 해제되는 것이다.

 

검사를 못한 신천지 관계자는 격리 기간을 연장해 검사를 받도록 한다는방침이다.

 

신천지 신도·교육생들의 모임을 원천차단하기 위한 대책도 시행한다.

 

모임 자제 요청 문자를 1일 2회 발송해 경각심을 갖도록 하고, 만약 모임을 갖는다면 해산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강구한다.

 

자가 격리자들의 이동을 막기 위해서는 읍면동 전담 책임제를 시행한다. 자가격리자를 철저히 관리하고, 만약 이동이 확인되면 담당 공무원을 엄중문책할 방침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3대 특별대책은 특정 모임에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고, 자가 격리자가 이동을 한다는 제보에 따라 시행하는,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관련된 분들께서는 자신의 건강, 더 나아가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