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서민층 가스시설 교체 지원 나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소외계층 등 710가구 대상 지원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5:20]

영천시, 서민층 가스시설 교체 지원 나서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소외계층 등 710가구 대상 지원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3/10 [15:20]

【브레이크뉴스 영천】김가이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하고 가스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사고 위험이 높은 LPG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가스레인지의 연소기 과열 방지를 위한 안전장치인 ‘타이머콕’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 타이머콕 설치 모습  © 영천시 제공

 

시는 올해 가스사고 위험에 취약하고 경제적 여력이 부족한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소년소녀가정, 기초연금수급자, 한부모가족 등 710세대를 대상으로 가스시설 개선사업 및 타이머콕 설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실제로 취약계층 및 고령자의 경우 가스레인지 과열을 인지하지 못해 가스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데 ‘타이머콕’은 사용자가 설정한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가스밸브가 차단되므로 이 같은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에너지 취약세대의 가스사고 발생 예방은 물론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함으로써 우리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영천시는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사업의 총 사업비 약 12억을 투입해 5천100가구의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고 타이머콕을 설치해 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