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의회, 경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17:02]

경산시의회, 경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13 [17:0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경산시의회(의장 강수명)는 13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대구에 이어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경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경산시의회, 경산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경산시의회

 

앞서 정부가 3월 5일 경산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였으나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근거하여 제도적 지원이 가능한 특별재난지역과는 다른 사항으로, 피해주민의 지원금, 각종 감면혜택등생계안정과 피해복구를 위해“경산 특별재난지역선포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역경제가 마비되고 생존권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하루빨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어 ▴시민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생계자금 지원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경영자금 지원 ▴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전자금 지원 ▴마스크 등 실질적인 물품지원이 이루어져야한다고밝혔다.

 

강수명 의장은“사상 유례없는 감염병 확산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침체되면서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이 도산위기에 처해 있고 시민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는 상황으로, 시민들이 삶의 희망을품고다시 일어 설 수 있도록 28만 경산시민과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선포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