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코로나19 피해 납세지원 실시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6:09]

경주시, 코로나19 피해 납세지원 실시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3/16 [16:09]

▲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에게 기한연장, 징수유예, 세무조사유예 등 지방세 세제 지원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의료, 여행, 공연, 숙박, 유통, 음식점업 등에 종사하는 납세자로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취득세, 지방소득세(특별징수분 제외), 종업원분 주민세 등 신고세목의 신고 납부 기한을 6개월(최대1년) 범위 내에서 가능하며 이미 고지한 지방세와 앞으로 고지될 지방세에 대해서도 6개월(최대1년) 내에서 징수유예가 가능하다.

 

신청은 정책기획관 내 납세자보호관으로 피해입증서류를 우편·팩스·방문해 제출, 처리 가능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방세 세제 지원이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코로나19의 피해 회복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코로나19, 코로나19 피해, 납세 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