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 포함 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7:09]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 포함 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촉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16 [17:09]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권영세 안동시장이 16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안동을 포함한 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권영세 안동시장, 안동을 포함한 경북지역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강력 촉구  © 안동시

 

앞서 지난 15일 정부는 대구·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며, 경북지역은 청도, 경산, 봉화 등 일부 지역만 포함했다.

 

권 시장은 “공공시설 폐쇄는 물론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도 자진해서 휴업, 축소 영업 등 고통을 감내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함께했다.”며, “3월1주 차 카드 매출은 40% 급감하는 등 지역 상권은 붕괴 직전에 와 있는데특별재난지역에 제외됐다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했다.

 

지역에서는 확진 환자가 일찍 발생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행사, 모임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나서며, 한 달 가까이 지역 상권은 물론 도시 기능도 상당 부분 멈춰 섰다.

 

정부가 이번 재난지역 선포 기준으로 삼은 인구 10만 명 당 환자 수는 매출 급감, 지역 상권 붕괴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결정이라는 판단이다.

 

아울러, 정부의 방역 대책에 호응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하에 선제적으로 강력한 대응책을 펼친 만큼 실망감도 크다는 반응이다.

 

시는 지난 2월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역 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일행을 선제적으로 격리 조치하고,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발령하는 등 전 시민이 합심해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동참해왔다. 또한, 공공시설 폐쇄는 물론 자영업자들도 휴업, 축소 영업 등 고통을 감내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함께했다.

 

한편, 지역 정가에서도 안동이 특별재난지역에 제외된 것에 유감을 표명하며, 재검토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