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시의회, ‘안동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강력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1:13]

안동시의회, ‘안동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강력 촉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19 [11:13]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안동시의회(의장 정훈선)는지난 18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동을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줄 것을 강력 촉구했다고 19일 밝혔다.

 

▲ 안동시의회 청사  © 안동시의회

 

지난 15일 정부는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대구와 경북 청도, 경산, 봉화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지자체의 능력만으로 수습하기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지정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1일 경북전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정 기준을 인구 10만 명당 환자수가 100명 이상 되는 지역으로 한정한 것은 코로나로 인해 무너지는 민생과 지역상권 마비로 붕괴위기에 처한 지역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안동시는 2월 22일 최초 확진자 발생 후 지역 내 확산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격리 조치와 집회 등 금지조치 긴급 행정명령을 단행했으며, 시민들과 자영업자들은 생업을 뒤로 하고 휴업과 축소 영업 등 경제적 고통을 감내하며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했다.

 

이렇듯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며 경제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이번 특별재난지역에 제외되어 시민들의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실정이다.

 

정 의장은 “소규모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이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위해 자진해서 휴업, 축소 영업 등 고통을 감내해 왔다.”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시민들의 일상이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반드시안동을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