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의회,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 제정키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6:53]

경북도의회,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 제정키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19 [16:53]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19일 ‘경상북도의회 및 경상북도 합동 언론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도의회 차원의 지원방향을 밝혔다.

 

이날 장경식 의장, 박용선 운영위원장, 박영서 행정보건복지위원장, 나기보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적 노력을 하고 있는 의료진과 관계공무원, 300만 도민에 감사를 표했다.

 

장 의장은 ‘경상북도 저소득주민 생활안정 지원 조례안’을 오는 26일행정보건복지위원회의 발의로 제정한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공적 지원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을 대상으로 예기치 못한 사회적 위험이 발생해 생계가 어려울 경우에 생계비, 의료비, 긴급지원비 등을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이 조례가 통과되면 코로나로 인해 생계유지가 곤란한 차상위계층 등 중위소득 85% 이하의 33만 5천여 가구에 가구당 30만원에서 70만원까지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해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및 위기상황 극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현재 정부지원을 받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실업급여대상자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장 의장은, 오는 3월 26일 열리는 제314회 임시회에서 ‘코로나추경예산안’이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히고, 집행부에서는 추경 예산안이 통과되는 즉시, 신속한 집행으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되살릴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장경식 의장은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제314회 임시회를 연기하고일정을 대폭 단축했으며, 국내외 지방 의회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확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고 밝히고,

 

“도의회 차원에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강화하기 위해 감염병대책특별위원회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