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 사회적 경제.... 희망을 나르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0:57]

경북 사회적 경제.... 희망을 나르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3/24 [10:57]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에 다수의 공공기관, 민간기업들의 기부가 쇄도하고 있다. 이에 경상북도는 기부자의 요청사항을반영한 맞춤형 ‘희망꾸러미’를 제작하여 전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 희망꾸러미 지원(원자력환경공단, 코로나19 극복 생필품 지원)  © 경북도

 

희망꾸러미는 경북에 소재한 사회적경제기업이나 중소기업, 소상공인이생산하는 제품을 구매하여, 현장의 의료진이나 코호트 격리시설, 취약계층 등 제공 대상에 따라 맞춤형으로 구성된 상품이다.

 

의료종사자 등 지원기관의 종사자를 위한 간식으로 구성된 감사키트와코호트 격리시설의 입소자 등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등 크게 2가지 종류로 제작하고 있으며, 기부자의 요청에 따라 다양한 상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꾸러미는 지역 기업의 매출도 올리고, 동시에 일선 현장에서 애쓰는 관계자와 취약계층에도 도움이 되는 일석이조의 기부금 전달방식이며, 사회적경제가 추구하는 상생과 협력의 가치에 부응한다.

 

희망꾸러미 상품 제작 및 전달을 위해 제품 구매 및 포장, 배송 등은 경상북도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이 기부자의 요청에 따라 맞춤형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억 3천만원 상당의 희망꾸러미를 제작․전달했다.

 

지난 5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서 생필품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2천만원(300세트) 상당을 경주시 취약계층에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사단법인 굿네이버스에서 의료원 및 도 지정 생활치료센터의 의료종사자를 위한간식키트 1천만원(1,540인분) 상당을 지원했다.

 

금융감독원에서는 소속 임직원들이 모금한 1천만원을 사회적경제 제품으로 구성된 구호키트 150박스를 구입하여 경주시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주식회사 케이티 경북본부와 본사에서 200만원 상당의 감사키트와 6천만원 상당의 구호물품 2천세트를 기부했으며, 24일에는 경북사회적경제기업협의회에서 모금한 2,160만원을 320박스의 구호키트로 제작하여 안동푸드뱅크에 전달했다.

 

30일에는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이 제작한 마스크와 손세정제로 구성된 위생키트(1천만원 상당)를 협력업체 108곳에 배부하기로 했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공공과 민간, 개인과 기업을 가리지 않고 많은 분들이 경상북도에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에 큰 감사를드리며, 상생을 통해 함께 역경을 헤쳐나가는 사회적경제의 모범상을 확립하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