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울진군 1번 확진자 접촉자 음성 판정

버스 동승자 신원 확인 및 자가격리 , 검사의뢰 등 마쳐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5:35]

코로나19 울진군 1번 확진자 접촉자 음성 판정

버스 동승자 신원 확인 및 자가격리 , 검사의뢰 등 마쳐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3/31 [15:35]

【브레이크뉴스 울진】박영재 기자=경북 울진군이 29일 발생한 코로나19 울진군 1번 확진자와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동승한 버스 탑승자 17명(확진자 및 버스기사 포함)에 대한 역학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31일 밝혔다.

 

30일 검사 의뢰한 확진자 부모 및 택시기사는 코로나19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는 내달4일 해제된다.

 

탑승자 17명 중 승차권을 현장에서 발매한 3명(삼척2명, 부구1명)에 대해서는 카드사 협조 요청을 통해 신원 확인 중에 있으며, 확진자와 반경 2m 이상 떨어진 좌석에 배정된 5명은 매뉴얼에 따른 관리 미 대상으로 검사에서 제외됐다.

 

또 버스기사를 포함한 7명은 지역외 거주자로 주소지 관할보건소로 이관, 자가격리 및 검사의뢰를 완료한 것으로 파악했다.

 

울진군 1번 확진자는 3월 30일 문경시 소재 서울대학교병원인재원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고, 확진자와 버스에 동승한 주민 접촉자 1명은 오늘(31일) 검사를 마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울진군은 정부 방침에 따라 4월 1일부터 전 세계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하며,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하여 감염병 여부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