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통합당 포항남 울릉 김병욱 후보 수도권매립지공사 비리 의혹 사실 아니다"

당시 역제보로 해고 당한 공사 김 모부장, "김병욱 후보 전혀 상관 없다"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7:15]

"통합당 포항남 울릉 김병욱 후보 수도권매립지공사 비리 의혹 사실 아니다"

당시 역제보로 해고 당한 공사 김 모부장, "김병욱 후보 전혀 상관 없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4/07 [17:15]

▲ 사진은 미래통합당 포항남·울릉 김병욱 후보가 2일 출정식을 갖고 있는 모습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최근 미래통합당 경북 포항남·울릉 김병욱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2014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채용과 관련한 일부 언론 기사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공사에 부장으로 근무했다가 역제보로 해고됐던 김모씨는 7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항간의 의혹은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당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의 전횡과 비리를 이학재 의원실에 제보한 후 역제보를 당해 부당해고 되었던 당사자로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려드리고자 한다"면서 "당시 이학재 의원실의 역제보 당사자는 박모 보좌관으로 김병욱 후보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김병욱 후보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채용 건은 공사 전문위원 규정에 따라 적법하게 채용되어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포항의 국회의원 선거에 저와 관련된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언론에서 사실관계 확인조차 하지 않고 보도하는 상황은 당사자로서 안타까운 일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관련된 일로 김병욱 후보가 부당하게 공격받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까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하는 것"이라며"포항시민들은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해 현혹되지 마시길 당부드리며 공기업에 종사했던 사람으로 이번 국회의원선거가 지역을 불문하고 깨끗하고 정정당당하게 치러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