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재, 김병욱 후보, 편향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공모절차 중단 촉구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공모사업 매표행위 즉각 중단하라”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4:36]

김정재, 김병욱 후보, 편향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공모절차 중단 촉구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공모사업 매표행위 즉각 중단하라”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4/10 [14:36]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정부는 편향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공모절차 즉각 중단하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공모사업 매표행위 즉각 중단하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정재 후보(포항·북구)와 김병욱 후보(포항남·울릉군)는 10일 미래통합당 소속 포항시 도․시의원들과 성명서 발표하고 정부의 편향된 공모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여당의 공모사업 매표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  (사진 왼쪽)포항북구 김정재 후보  (사진 오른쪽) 포항남,울릉 김병욱 후보


김정재, 김병욱 후보는 “국가 연구사업의 입지 결정은 기존사업과의 ‘연계성’과 사업의 ‘효율성’을 최우선으로 충분한 숙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결정되어야 한다”면서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이 시점에 정부는 특정지역에 유리한 ‘입지조건’을 중심으로 기습 발표해 부지선정의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했고 졸속심사, 깜깜이심사를 우려케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모’의 부적절성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충북과 전남에서 사업 유치를 공언하며 국가 공모사업의 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등 국가 연구사업을 정부여당의 선물인 것처럼 매표행위에 나서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공모사업 공수표 남발과 이를 이용한 파렴치한 매표행위를 즉각 중단 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두 후보는 “이해찬 대표는 공정한 경쟁을 펼치며 사업 유치에 참여한 경북 도민과 포항 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며 “오중기, 허대만 후보는 포항의 대표하는 여당 후보로서 정부의 편향된 공모기준 발표와 이해찬 대표의 망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