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드론 활용 사과 꽃 인공수분 연시회 가져

저온피해 과수원, 드론활용 인공수분으로 대응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16 [16:01]

포항시, 드론 활용 사과 꽃 인공수분 연시회 가져

저온피해 과수원, 드론활용 인공수분으로 대응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4/16 [16:0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6일 북구 기계면일원 과수농가에서 농업용 드론을 활용한 사과 꽃가루 인공수분 연시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드론을 활용해 사과 꽃 인공수분 연시회를 실시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그동안 사과 인공수분은 수작업 중심으로 진행됐지만 농촌의 고령화에 따른 인력부족으로 점차 방제기, 드론 등의 장비를 활용한 기술개발이 요구되어 왔다.

 

과수원 1ha 기준으로 손으로 작업 시 2일 정도 소요되나 드론을 활용하면 10분이면 작업을 끝낼 수 있어 노동력 절감에 큰 장점이 있다.

 

포항시는 올해 드론을 활용한 인공수분 사업과 함께 4월, 한 달 동안 꽃가루은행을 운영해 농가에서 꽃가루를 제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드론 인공수분에 참여한 ‘포항드론 농업연구회’는 현재 6대의 드론과 회원 28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2019년 7월 기계면 농업인상담소장으로 부임한 정주화 소장이 농업분야 드론 활용 확대를 위해 지역농업인과 함께 발족했다.

 

포항드론연구회 박태봉 회장은 “올해는 농업기술센터의 지원을 받아 드론 3대를 추가로 구매하였으며,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방제, 제초제 살포, 비료살포등의 농작업을 위해 농업법인등록을 추진 중이며 이후 지역 농업인들에게 농작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항시 김극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과수원 외에 벼, 고추, 산딸기, 옥수수 등 다양한 작목에 드론의 활용도가 기대되고, 특히 드론은 종자 파종 뿐 아니라 제초제, 입제 살포, 병해충 예찰 등 쓰임새가 많고 확대 발전 가능성이 높아 앞으로도 포항 영농을 위한 신기술 확대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