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포항지회 보조금 횡령 '의혹' 구설수

이미 보조금 1억1760만원 받아 7000만원 횡령 혐의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받아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6:05]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포항지회 보조금 횡령 '의혹' 구설수

이미 보조금 1억1760만원 받아 7000만원 횡령 혐의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받아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4/24 [16:05]

▲ 2018년도 당시 논란이 됀 해변 락페스티벌 행사(포스터)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포항지회 지회장 A씨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17년 이후 또다시 불거진 의혹이다.

 

A씨는 지난 2015년8월부터 2016년7월까지 1년간 포항시로부터 1년간 각종 행사(시민가요제 등 5건) 보조금 1억1760만원을 받아 이중 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 같은 사실은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포항지회 회원 K씨 등 7명이 지난 23일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에 지회장 A씨를 처벌해 달라는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진정인들은 “지회장인 A씨가 위와 같은 범법행위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18년10월 28일 개최한 ‘해변락페스티벌’ 행사를 주관하면서 경북도로부터 700만원을 지원받아 출연한 가수, 연예인들에게 출연료 등을 입금했다가 보조금이 모자란다는 핑계를 대며 반환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조금 지원 기관인 경북도에는 마치 진정인들을 포함한 출연진에게 출연료를 지급한 것처럼 허위 정산서류를 작성해 제출하고 그 보조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진정인들은 또 “지역의 가수와 연예인들은 예술단체에 잘못 보이면 지회장 권한으로 회원들을 무작위 해임시키는 등 갑질과 횡포가 너무 심해 출연료를 돌려 달라는 지회장의 말을 거역할 수 없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출연료를 지회 계좌에 입금시키는 등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울분을 느낀다”고 했다.

 

이에 “정산서를 허위로 작성해 경상북도에 제출하고 보조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밝혀지면 사문서위조,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위반에 해당 될 것"이라며 "엄벌에 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에 지회장 A씨는 “진정인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다. (집행유예 기간)이런 상황에서 두 번, 세 번 하겠는가?(보조금 횡령) 무고가 될지 처벌을 받을지 조사해보면 알 것”이라며 "출연료 반환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협찬을 한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시킨 적은 결단코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포항시 관계자는 보조금 횡령에 대해 환수조치를 취했지만 지회장인 A씨가 응하지 않고 있어 지난해 9월 민사소송이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특히, 경상북도 관계자는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환수조치 등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