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8.15 광복쌀 재배단지 첫 모내기

안정면 오계리에서 8.15 광복쌀 첫 모내기 실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4/29 [14:02]

영주시, 8.15 광복쌀 재배단지 첫 모내기

안정면 오계리에서 8.15 광복쌀 첫 모내기 실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4/29 [14:02]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경북 영주시는 29일 안정면 오계리 황순섭 농가의 논에서 8.15 광복쌀 첫 모내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 2020년 8.15 광복쌀 첫 모내기    ©영주시

 

이번에 실시한 8.15 광복쌀 첫 모내기 품종은 조생종인 해담벼와 진옥벼이며, 해담벼는 줄무늬잎마름병 등 병충해에 강하며 추석 전 수확용에 적합한 품종이고, 진옥벼는 밥맛이 좋은 품종이다.

 

 광복쌀은 8월 15일을 전후해 수확되는데,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 세대들에게 애국정신을 고취하며 쌀시장 개방 및 산지 쌀값 하락 등에 대비해 조기에 햅쌀을 수확하고 어려움에 처한 농업인들의 소득향상을 위해 2012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영주시는 재배농가 지원을 위해 광복쌀 재배단지를 총 20ha를 조성해 130톤을 생산할 계획이며, 안정적인 원료곡 확보를 위해 영주시는 8.15 광복쌀 생산장려금 3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교영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8.15 광복쌀은 차별화된 햅쌀공급을 위해 품종 특성에 맞춰 각 생육단계별로 현장지도해 전국적인 명품 햅쌀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며, “8.15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광복쌀 생산으로 쌀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다양한 판로개척을 통해 영주쌀 명성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