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영천시가 ‘앞장’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13:06]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영천시가 ‘앞장’

김가이 기자 | 입력 : 2020/05/06 [13:06]

【브레이크뉴스 영천】김가이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6일부터 시작되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을 앞두고 영천만의 차별화된 맞춤형 생활방역 대책을 수립했다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정부 지침에 한정되지 않는 세부적인 방역 대책을 준비하기 위해 부서별 자체 계획을 수립해 각 시설별 맞춤형 생활밀착 방역대책을 마련했다.

 

▲ 생활속 거리두기  © 영천시 제공

 

전부서가 관리 시설과 해당 분야에 관한 세부 방역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정부 지침이 놓칠 수 있는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영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의 목적이다.

 

아울러 시는 관내 주요 시설물의 재개장 시기를 1~4단계로 확정하고 안내해, 시설물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하는 한편 다소 느슨해진 분위기로 인한 재감염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단계별 개방 시설은 ‣(1단계)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학원․교습소, 노래연습장, PC방 등 ‣(2단계) 인재양성원, 치산캠핑장, 운주산승마장, 영천한의마을, 시민운동장, 최무선과학관, 도서관, 별빛테마마을 야영장 등 ‣(3단계) 교육문화센터,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시설, 영천문화원, 목재문화체험장, 천문과학관(펜션동, 과학관, 전시체험관), 경로당․노인복지관 등 ‣(4단계) 종합스포츠센터, 마을회관, 영천시종합복지관, 보훈회관 등이며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코로나19 발생 초기에 많은 확진자가 발생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놀라운 시민의식과 협조 덕분에 관내 확진자가 지난 3월 7일 이후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영천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 과정에서도 시민들과 늘 함께하며 이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두주자가 되어 새로운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