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1사단 봄철 농번기 대민지원 농민 시름 들었다

2주간 1만여 명 장병 집중투입하여 모내기, 모판나르기 등 적극지원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6:06]

해병대 1사단 봄철 농번기 대민지원 농민 시름 들었다

2주간 1만여 명 장병 집중투입하여 모내기, 모판나르기 등 적극지원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0/05/18 [16:06]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해병대 제1사단이 1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지자체와 연계, 농번기 일손이 부족한 지역농가를 위해 대민지원에 나섰다.

 

사단은 이번 대민지원에서 포항 15개 읍ㆍ면ㆍ동은 물론 경주시 양남ㆍ감포 등 5개 지역까지 확대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 돕기에 나선다. 특히 2주동안 일일 약 1,000여명의 장병을 집중 투입 (연인원 1만여명)한다.

 

  © 해병대1사단 제공


사단은 이번 대민지원을 위해 다양한 종류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전에 전 장병들을 대상을 안전교육을 실시했고, 특히, 생활방역 단계인 현 코로나19 전개상황을 감안, 마스크 착용 및 대민지원 농가 이외의 외부인원의 접촉을 최대한자제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농번기 일손 부족에 현실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이동시간 및 행정시간 등을 최소화하고, 식사 또한 자체적으로 준비해 농가들의 손을 들고 있다.

 

포항 연일읍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이봉우씨(82세)는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혹시나 도움을 못 받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해병대 장병들이 도움을 주어 한시름덜었다”고 말했다.

 

대민지원에 나선 상병 송주현 (1245기, 22세)은 “국가적 어려움과 국민의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는 해병대 일원으로서 당연한 임무였다”면서 “특히 지역 어르신들의 어려움에 부모님을 생각하며, 아들로서 대민지원에 나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