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 간 권영진 대구 시장, 달빛동맹 연대 의미 강조

권영진 시장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으로 달빛 동맹 연대'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16:12]

광주 간 권영진 대구 시장, 달빛동맹 연대 의미 강조

권영진 시장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으로 달빛 동맹 연대'

박성원 기자 | 입력 : 2020/05/18 [16:1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과 2.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수석부회장단은 18일 광주시 5.18 민주광장에서 개최되는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 제40주년_5.18_민주화운동_기념식_참석_사진  © 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광주시는 각각 영남과 호남을 대표하는 양대 도시로서 영호남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대통합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2013년 3월 달빛동맹 공동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두 도시는 8년째 대구 2.28, 광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상호 교차 참석을 이어오고 있다. 다만, 올해 대구 2.28민주운동 기념식은 대구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 시기여서 개최하지 못했다.

  

이번 기념식 참석은 코로나19 발생 상황속에서 상호 협력으로 동서화합의 기치를 널리 밝힌 대구-광주의 달빛동맹이 더욱 주목받았던 해라 참석이 더욱 의미가 크다.

 

지난 2월 초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였을 때 대구시가 가장 먼저 2월 12일 광주시로 달려가 보건용 마스크 1만장을 지원했고, 대구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자 광주시에서는 곧바로 대구시에 보건용 마스크 4만장 ,생필품세트 2천개 등 구호물품을 여러차례 지원했다.

 

이후 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해 병상부족으로 애를 태우고 있을 때, 이용섭 광주시장은 3월 1일 ‘광주공동체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달빛동맹 형제도시 대구를 위해 대구지역환자 32명에게 광주 빛고을전남대병원의 병상을 지원했다. 덕분에 당시 확진자들은 치료 후 모두 건강하게 완치돼 집으로 돌아왔다.

  

또한 광주시의사회는 ‘달빛의료지원단’을 구성해 대구 의료진을 찾아왔으며, 그 외 광주의 많은 시민과 기업, 민간단체들이 앞다투어 대구시에 구호물품 및 성금을 전해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광주시민의 따뜻한 온정에 대구시민들은 힘든 상황에서도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 달빛동맹으로 이어진 대구와 광주는 이번 코로나19 대응으로 더욱 굳건한 관계가 됐다. 양 도시의 협력과 교류는 국민 모두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화합의 상징이다”라고 말했다.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를 이겨나가는 대구-광주의 달빛동맹 연대는 지금 이 순간에도 더욱 빛나고 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