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2020년 농한기 틈새작목 양상추 첫 출하

지난 2년간 시범사업의 성과로 평가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1:24]

영주시, 2020년 농한기 틈새작목 양상추 첫 출하

지난 2년간 시범사업의 성과로 평가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21 [11:24]

【브레이크뉴스 】이상철 기자=경북 영주시 부석면에선 봄철 농한기 틈새 작목으로 재배한 양상추가 봄철 농가 소독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 출하준비중인 양상추     ©영주시

 

이는 지난 2년간 영주시 농업기술센터에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봄철 농한기 틈새 작목으로 노지 양상추 재배 시범사업에 따른 성과로 평가된다.

 

노지 양상추 재배는 3월 중순 노지에 정식 후 초기 생육 촉진을 위한 부직포 터널을 설치하고 5월 중순 수확한다. 이 시기는 병해충 발생이 적고 약제 방제 노력도 줄어 친환경 재배가 가능하고 2달간의 짧은 노력으로 농한기를 활용한 농가소득 향상이 기대 된다.

 

시범사업에 참여한 부석면 A씨에 따르면 “지난 12일 출하를 시작해 경매결과 평균 10kg(12개)당 11,000원으로 작년대비 평균 4,000~5,000원 정도 가격이 줄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정체를 감안한다면 농한기에 짧은 노력으로 이러한 소득을 주는 양상추 재배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술지원과장은 “앞으로도 관내 채소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작목을 적극 발굴해 기술지도 및 애로사항 해결로 농가 소득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똑바로 보고 더 똑바로 쓰는 기자가 될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