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한의대 이세중 교수팀, 새로운 약물전달시스템 개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1 [16:30]

대구한의대 이세중 교수팀, 새로운 약물전달시스템 개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5/21 [16:3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한의대학교(변창훈 총장)는 제약공학과 이세중 교수팀이 한국 연구재단 중견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대구한의대·제주대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병원균 감염기작 제어제 및 나노약물전달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 대구한의대학교 제약공학과 이세중 교수  © 대구한의대

 

대구한의대에 따르면 연구팀은 병원균이 결합하는 숙주의 바이오마커를 제어할 수 있는 항생제-프리 치료후보물질을 발굴하고, 나노스피어 입자를 제작, 병원균의 감염 신호전달기작을 빠르게 차단하면서도 위장관내에 흡수율을 높이는 새로운 약물전달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포생물학분야 국제학술지인 “Cells (IF 5.203)”3월 5일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으며, 나노스피어 제작방법 및 그 기작에 관한 원천기술은 특허출원을 마쳤다.

 

이세중 교수는“항생제 사용을 저감하거나 없앨 수 있는 병원균/바이러스 감염질환 치료기술 개발을 위해서는, 단편적인 병원균/바이러스 성장 억제 기술을 지양하면서, 이들이 표적으로 하는 숙주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이를 기술적으로 컨트롤할 수 있는 숙주 감염 제어제 개발이 필수적이다.”며 “이번 연구에서 개발한 나노스피어 입자를 활용한 약물전달 시스템은 지용성 치료물질을 인간의 세포막 구성물질로 둘러쌓았기 때문에, 100-1000배 적은 농도로도 빠른 흡수속도와 큰 생리적 감염제어 효과를 나타내는 기술이며, 병원균/바이러스-숙주 간 상호작용의 타켓 분자를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숙주 친화형 감염제어 기술이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 교수는 “앞으로 병원균/바이러스-장내미생물-숙주구성세포(상피,점막 및 줄기 세포)의 상호작용에 대한 다층적인 연구를 통해 다양한 감염질화의 항생제 비의존적 제어기술을 개발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