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한의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6년 연속 선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5:26]

대구한의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6년 연속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5/22 [15:26]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에 6년 연속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 한학촌에서 전통예절 교육을 받고 있는 학생들  © 대구한의대

 

대구한의대에 따르면‘한의학에서 찾은 인문학의 향기’라는 주제로 운영되는 이번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초·중·고 5일제 수업 및 중학교 자유학기제 전면 실시에 따라 박물관 교육의 사회교육 기능 활성화와 청소년의 인문학적 창의력과 상상력을 일깨워 문화융성에 기여하고, 교과과정과 연계해 청소년들의 인문학 의식을 고취할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대구한의대 박물관은 1995년 9월 개관하여 전시사업과 함께 4월부터 12월까지 지역의 초·중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체험 프로그램 △특별전시회 △박물관 유물 관람 △의관의녀복체험 △한방유물파우치 꾸미기, 향주머니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한방차 시음 등의 한방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학생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 향주머니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는 학생들  © 대구한의대

 

매년 참여기관 및 학생 수가 늘어나고 프로그램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면서 2017년도에는 길 위의 인문학 사업기관 중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박종현 박물관장은 “대구한의대 박물관의 다양하고 특색있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의 신체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전통문화와 한의학의 지식을 전달하여 우리 전통 의학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키울 수 있도록 하였다.”또한 “건강한 삶의 태도와 습관을 형성시키는데 기반을 두고 그에 대해 부합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우리 문화 고유성과 우수성의 이해를 통해 학교 밖 체험의 긍정적이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재미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박물관별 프로그램과 전화번호, 누리집 등 자세한 내용은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