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떠나는 LG에 "LG 는 구미의 향토 기업" 읍소

LG 전자 인니로 생산 시설 이전 구미시 고용 등 지역 경제 지표 최악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4 [20:03]

떠나는 LG에 "LG 는 구미의 향토 기업" 읍소

LG 전자 인니로 생산 시설 이전 구미시 고용 등 지역 경제 지표 최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5/24 [20:0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북 구미에 소재한 ‘LG전자 구미A3공장’이 인도네시아로 이전할 것이 알려진 가운데 구미시가 24일 성명을 깊은 유감을 나타냈다. 

 

구미시는 “LG전자 구미A3공장의 인도네시아 이전은 구미시민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참으로 애석한 일“이라며 "이같은 상황은 해외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의 국내 유턴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정책과도 상반된 결정”이라고 거듭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LG전자는 국내 전자 사업의 효시로, 구미시와 깊은 인연이 있다. 따라서 구미시민들은 LG 전자에 자존심 이상의 자부심을 지니고 있다. 실제, 1974년 구미공단에 첫 발을 내딛고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하기까지 LG전자는 구미와 늘 함께 해 왔으며 대한민국의 수출을 견인해 왔다.

 

구미시는 “LG전자 구미A3공장의 인도네시아 이전과 같은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문제가 구미시에만 국한되지 않다”면서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국가적 큰 방향에도 맞지 않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을 LG전자와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거듭 밝히면서 “글로벌 경제 속에서의 경영여건을 극복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겠지만 구미시민들은 향토기업이나 다름없는 LG전자가 지역에 남아주길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구미는 기존의 노후된 국가 산단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새로운 대형 산업 구조화를 준비중인 가운데 LG 전자가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및 산단 대개조 사업 등과 같은 ’2030 구미 미래비전‘이라는 캔버스에 함께  해 주길 기대해 왔다. 그러나, LG 전자가 이 같은 구미시민들의 염원을 뒤로 하고 이전을 결정하면서 구미시의 산업 구조화 계획도 차질이 예상된다.

 

실제, LG전자 본사는 6개 라인 중 2개 라인을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는 입장이지만 구미경실련이 입수한 ‘현장 직원들에게 전달한 노사합의 내용’에는 인도네시아 3개 라인 이전, 폴란드 1개 라인 이전 등 4개 라인을 해외로 이전k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언론 역시 구미 생산 물량의 90% 이전으로 보도되고 있다.

 

구미 경실련은 “특히 연구·개발 라인을 평택 공장으로 모으고 있는 LG전자의 추세를 볼 때, 구미 현장 직원들은 남은 2개 라인마저도 R&D라인 중심이기 때문에 몇 년 안에 평택으로 이전할 것으로 우려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구미경실련은 “LG전자의 인도네시아·폴란드 이전은 노동존중·일자리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강조한 코로나 리쇼어링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휴대전화기처럼 적자도 아닌 흑자 TV사업 이전이라는 점에서도 국민기업 4위 재벌의 사회적 책무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구미시민들은 ‘LG의 구미 홀대’를 지적하고 있다. 정규직 비중이 적은 상생형 구미일자리 LG화학을 주고 더 큰 것(LG전자) 빼가는 것 아니냐는 부정 평가가 대표적이다. 실제, 경실련 주장에 따르면 평택공장은 17만평도 모자라 30만평, 43만평으로 계속 확장하는 반면, 구미는 반대로 줄여나가고 있다.

 

구미경실련은 “⓵상생형 구미일자리사업(2020∼2024) 5천억원을 1조원 이상으로 확대할 것”과 “ LG디스플레이 구미공장 6곳 중 가동 중단 3곳 신규 사업 투자”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 ‘KTX 구미권 정차’(구미역정차 또는 북삼간이역) 현안 관련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위한 신속한 지원과 LG전자 해외이전 대체투자 촉구에 적극 나서줄 것”을 청와대, 국회,구미시장, 구미 국회의원 당선인, 구미시의회와 도의원, 구미상공회의소에 촉구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