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칠구 박용선 도의원, 포항 2차전지 산업 관련 학과 개설 촉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7:09]

이칠구 박용선 도의원, 포항 2차전지 산업 관련 학과 개설 촉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5/25 [17:09]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의회는 25일 이칠구(포항3) 의원이 경북교육청 교육국장, 창의인재과장 등 관계자와 간담회 자리를 갖고 포항지역 2차전지 등 차세대 배터리산업 관련 인재양성을 위한 학과 개설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 이칠구 의원 간담회 자리  ©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박용선(포항4) 의원이 함께 한 이날 간담회에서, 이 의원은 2차전지 관련 산업 발전이 포항경제가 새롭게 도약하는 확실한 계기가 될 것임을 언급하면서, 특성화고등학교인 흥해공업고등학교의 관련학과 재구조화를 시행하고, 산학연계를 통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할 필요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포항시는 지난 1월 포항 영일만4일반산업단지 내에 GS건설로부터 2차전지 배터리 리사이클링 관련 사업공장 건립 등 2022년까지 3년간 총 1,000억원의 투자를 이끌어 낸 바 있으며, 에코프로 등 관련기업들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추세이다.

 

한편,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포항시가 배터리의 재제조 및 핵심원료 재활용을 통한 2차전지 산업과 관련한 핵심 거점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스마트전기과, 스마트메카닉스 등 관련학과 개설 등으로 핵심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인재 육성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칠구 의원은, “포항이 명실상부한 2차전지 및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의 메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학교, 기업, 행정기관의 공동협력을 이끌어 내는 데 의정역량을 집중하겠다.” 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