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재인 대통령 “현재 확진자 규모, 감당 가능한 수준”

공적 물량외 잉여 마스크 수출 허용 관측 나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8:20]

문재인 대통령 “현재 확진자 규모, 감당 가능한 수준”

공적 물량외 잉여 마스크 수출 허용 관측 나와

김기홍 기자 | 입력 : 2020/05/25 [18:20]

▲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현재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와 가진 청와대 주례회동에서 이같이 말한 후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으니 확진자를 신속 진단·격리하는 데 주력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국무총리실 보도자료에서 전해졌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수 전문가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예상한다며 "필요한 과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마스크 재고가 늘고 있고 국내 생산 마스크의 80%를 공적 물량으로 배정하는 정부 고시가 내달 30일 종료되는 만큼 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에 따라 공적 물량외 잉여 마스크에 대한 수출이 허용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