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 ‘경북 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선정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6:15]

포항시,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 ‘경북 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선정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5/26 [16:1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흥해 특별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지난 25일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과 함께 경북테크노파크 글로벌벤처동에서 열린 ‘2020년 경상북도 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약정 체결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 한정희(오른쪽에서 세 번째)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체결식은 ‘경상북도’와 ‘(사)지역과 소셜비즈’에서 추진하는 2020년 경상북도 협동조합 창업 지원사업으로, 본 사업에 최종 선정된 경북도 내 10개 팀을 지원하기 위한 약정 체결식이다.

 

도시재생형으로 신청한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은 창업 지원을 위한 공모 과정 중 1차 서류심사(5월 15까지, 32개 팀), 2차 대면심사(5월 19일, 16개 팀)를 통해 최종적으로 도내 10개 팀으로 선정되어 7백만원의 사업비와 협동조합 창업을 위한 지속적인 컨설팅을 지원받게 된다.

 

포항 지역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흥해 행복 베이커리’팀은 지진 피해로 인한 아픔을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겪고 있는 흥해 지역이 사회에서 잊혀 지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역의 다양한 문제를 나부터 해결해보고자 하는 특별도시재생 주민 현장(마을)활동가 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진 이후 흥해 지역에서 도시재생을 배우고 익히며 느껴왔던 지역의 문제 해결에 대한 갈증, 새로운 것에 대한 두려움을 딛고 흥해 특별도시재생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탄탄한 사업계획을 세워 도전하게 됐다.

 

포항시 이원탁 지진특별지원단장은 “흥해 특별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지역의 콘텐츠를 살린 다양한 아이디어로 지역 내 창업을 유도해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