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GB대구은행, 차기 은행장 올 12월 선임 키로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5:43]

DGB대구은행, 차기 은행장 올 12월 선임 키로

박성원 기자 | 입력 : 2020/05/26 [15:43]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DGB금융지주(회장 김태오)는 지난해 연말 발표한 차기 DGB대구은행장 최종 후보군에 대한 CEO육성 프로그램 진행 상황을 밝히고, 오는 12월 말 예정한 차기 DGB대구은행장 선임은 변함없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 숏리스트 후보 3인 포함 주요임원회의  © DGB대구은행 제공

 

2019년 초, DGB대구은행의 안정화와 고객에 대한 신뢰회복을 목표로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따른 최고경영자 육성 및 승계절차 수립을 위해 노력해 온 DGB대구은행은 김태오 회장의 한시적인 은행장 겸직을 결정한 이후 지난해 3월 국내 금융권 최초로 CEO육성 프로그램을 실시, 다양한 세부 프로그램을 추진해왔다.

 

DGB금융그룹의 CEO육성프로그램은 2019~2020년 2년에 걸쳐 3단계로 진행되고 있다. 2019년 초 롱리스트를 선정하고 1년간 1:1코칭연수, DGB 포텐셜 아카데미, 다면평가 및 심층인성검사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 연말 숏리스트를 선정, 황병욱 부행장보, 김윤국 부행장보, 임성훈 부행장보 3명을 발표한 바 있다.

 

숏리스트 후보군을 대상으로 현재는 2단계 심화 교육 및 평가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는 바, 중요 계열사OJT, 집중어학능력 개발과정, DGB CEO Academy, DGB 경영자 세션, 후보자 AC Program, 및 행장 후보로서의 비전 및 사업계획의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DGB금융 관계자는 “그룹 및 은행의 경영 이슈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간담회 형태의 DGB 경영자 세션이 매월 진행되고 있으며, 어학능력개발 과정 등은 일정에 따라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5월 27일부터 분야별 전문가들과 1:1 멘토링 형태로 진행될 DGB CEO Academy가 시작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내정자 선정 일정이 9월로 다소 순연되었으나, 당초 예정대로 12월말 차기 은행장 선임을 위한 일정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연초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국내 지역 및 국외 교류 제한 등의 예상외 변수로 주요 계열사 OJT, DGB CEO Academy 등의 일정이 변경되면서 최종 내정자 선임이 오는 9월로 일부 순연되었다”고 설명하면서 “기존 밝힌 최종 은행장 선임에 대한 일정은 올해 12월말에 진행된다”고 밝혔다.

 

김태오 회장은 “지역대표은행으로 코로나19 상황을 지역민과 함께 대응 해나가는 한편, 예상치 못한 시국으로 다소의 일정 조정이 있긴 했으나 금융권 최고 수준의 훌륭한 차기 은행장 선정을 위해 내부 규정과 지배구조규범 등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DGB의 은행장 육성프로그램은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기록 관리하여 금융권에서 가장 모범적인 CEO육성 및 승계 절차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