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의과대학 유치·영일만대교 등 '포항형 뉴딜사업' 추진

경북도와 ‘POST 코로나 대응 & 포항 뉴딜정책 간담회’ 개최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3:49]

포항시, 의과대학 유치·영일만대교 등 '포항형 뉴딜사업' 추진

경북도와 ‘POST 코로나 대응 & 포항 뉴딜정책 간담회’ 개최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5/28 [13:4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도와 포항시는 28일 포항시청에서 ‘POST 코로나 대응 & 포항 뉴딜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

 

▲ (사진 가운데) 이강덕 포항시장이 28일 포스트 코로나 대응&포항 뉴딜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간담회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운 민생의 안정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핵심 현안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병욱 국회의원 당선인,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포항시 경제관련 기관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포항지역의 핵심 현안들을 공유하고, 미래 사업 발굴 및 국비확보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신속하고 빈틈없는 방역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동참해주고 계신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과 경제사회구조 변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시민과 함께 코로나19의 높은 파고를 넘어 새로운 포항을 위한 준비를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동해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사업을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특화한다면 미래 해양신기술 선점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포항시는 ‘코로나19’로부터 일상회복을 통한 사회통합과 경제활력으로 민생안정 도모를 목표로 의과대학·대학병원 유치와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융합기술산업지구 국제학교 신설 등 포항형 뉴딜사업을 발표했다.

 

관련해 포항시는 시민은 물론 270만 경북도민의 의료복지수준과 삶의 질 향상과 함께 바이오 및 관련 산업 육성을 통한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유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와 지진피해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환동해 해양복합전시센터 건립과 숙원사업이자 국책 SOC사업인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융합기술산업지구 내에 국제학교 신설을 통해 외국인 투자확대와 첨단인력 유치를 통한 경쟁력을 갖춘 미래 교육의 플랫폼 도시로 도약한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민생의 안정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래 크고 작은 현안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하는 등 꼼꼼히 챙겨서 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