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수원노조, 월성원자력 맥스터 추가 증설 공론화 호소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17:37]

한수원노조, 월성원자력 맥스터 추가 증설 공론화 호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5/27 [17:37]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위원장 노희철) 27일 경주역 앞 광장에서월성원자력 맥스터 추가 증성을 위한 공론화에 경주시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하는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 한수원노조, 월성원자력 맥스터 추가 증설 공론화 호소  © 한수원노조

 

이날 행사는 경주시민들에게 드리는 호소문 낭독과 경주역 앞 지역상인들과 주민들에게 홍보물을 배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한수원노동조합 대의원대회를 위해 참석한 조합간부 약 200명이 참여했다.

 

맥스터 추가 증설이 되지 않을 경우 발생되는 국가와 지역경제의 막대한 피해에 대한 설명과 맥스터 관련 가짜뉴스에 대한 진실을 경주시민들에게 알려드리는 위해 노력했다.

 

또한, 노희철 위원장은 경주시민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통하여“한수원노동자는 맥스터에 반대하고 탈원전에 앞장서서 고용불안을 부추기고 지역공동체를 파탄으로 몰아가는 일부 정치인들을 반드시 기억 하겠다”면서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음을 선언하며 “해당 정치인에 대해 발언 기록유지 및 조합원 공유, 단체 항의 방문, 주민소환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전면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