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위패 봉안식 거행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5/31 [19:50]

포항시,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위패 봉안식 거행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5/31 [19:5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오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29일 보훈3단체(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주관으로 포항시 충혼탑에서 위패 봉안식을 거행했다고 31일 밝혔다.

 

▲ 포항시 충혼탑에서 2020년 국가유공자 위패봉안식을 거행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지난 1년간 순직한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넋을 기리는 봉안식은 보훈단체장과 유가족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등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날 봉안된 위패는 46위로 현재 포항시 충혼탑에는 총 2,675위가 모셔져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충혼탑을 볼 때마다 나라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된다”며 “보훈가족의 명예선양과 복지향상 그리고 우리 후손들이 그분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갈 수 있도록 충혼탑이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게 하는 장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