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영모 동해해경청장, 울진서 해상치안현장 방문

어업인, 레저객 등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

이우근 기자 | 기사입력 2020/05/30 [06:36]

김영모 동해해경청장, 울진서 해상치안현장 방문

어업인, 레저객 등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당부

이우근 기자 | 입력 : 2020/05/30 [06:36]


【브레이크뉴스 】이우근 기자= 김영모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해상치안현장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하여 28일 울진해양경찰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울진해양경찰서는 경북 울진 고포천부터 포항 지경천까지 약 53마일(93km) 해상을 관할하고 있으며, 4개 파출소와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등 12척의 함정을 보유․운용 중에 있다.
 

김영모 동해청장은 울진해양경찰서에 방문하여 해상치안상황을 청취하고 직원들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하여 앞으로 동해해경청의 나아갈 바에 대하여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울진해경서 전용부두에 정박 중인 경비함정에서 연안해역 조업어선 안전관리 및 러시아 수역으로 이동하는 중국어선 경비 강화를 위한 근무태세 확인을, 죽변파출소에서는 수상레저, 낚시 등 해양문화 이용객 안전관리를 위하여 보유중인 연안구조정을 관리운용 실태를 직접 점검하였다.
 

김영모 청장은 “울진 인근 해상에는 동해안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왕돌초가 위치하여 어업 및 레저가 활성화 되고 있다. 이에 단 한명의 인명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여 근무하기를 당부한다.”고 하였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