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오천읍 원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운영

시민 건강보호를 위해 맞춤형 지원 및 관리 대책 시행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6:34]

포항시, 오천읍 원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운영

시민 건강보호를 위해 맞춤형 지원 및 관리 대책 시행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6/02 [16:34]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경상북도 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도시미세먼지 휴계쉼터 모습 ©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오천읍 원리 일원 1.4㎢을 환경부 지침에 따라 지정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부서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공고를 거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이곳은 철강산업단지 인근에 위치해 취약계층이용시설 41개소가 밀집되어 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2조의 지정요건에 따라 어린이·노인 등이 이용하는 시설인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 산후조리원, 병원 등이 집중된 지역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해 미세먼지 배출저감 및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구역 내 취약계층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고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안심구역’으로 조성한다.

 

이와 관련해 포항시는 미세먼지 관리구역에 미세먼지 신호등과 도시미세먼지 버스승강장 휴게쉼터를 설치하고 미세먼지 저감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분진 흡입 및 살수차를 집중 운영해 생활주변 오염원 단속을 강화하고 고농도 미세먼지를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취약계층시설에는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창문형 방진필터를 구축하는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영화 포항시 환경녹지국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어린이, 노인 등 취약계층과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저감사업을 시행해 ‘미세먼지 안심구역’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