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연안 방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05 [13:05]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연안 방류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6/05 [13:05]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제25회 바다의 날을 기념해 지난 4일 경주시 감포읍 연동항구와 인근연안에서 원전 온배수를 이용해 양식한 강도다리 치어 10만 마리, 전복치패 9만미 방류 및 품평회 행사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인근연안 방류     ©월성원자력본부

 

이날 방류된 어패류는 약 1억 7천만원 상당으로, 해양어족자원 조성 및 어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차원에서 기념식을 간소화하고, 참석자를 최소화하였으며, 참석자 대상으로 체온측정 및 건강 상태 확인 후 행사를 진행했다. 연동항내에서 강도다리 치어를 1차 방류 한 후, 어선에 승선하여 어촌계 공동어장인 주변연안에 전복치패와 강도다리 치어를 2차 방류했다.

 

노기경 본부장은“월성본부는 온배수로 양식한 어・패류 방류행사를 20년 넘게 시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어・패류 방류행사를 통해 어족자원조성 및 지역주민 소득 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성본부는 4일 시행한 고리, 한울 및 새울본부 방류행사에도 월성본부 양식장에서 키운 강도다리 와 전복치패 각각 10만 마리, 6만미를 지원하는 등 동해안 수산자원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