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군보건소, 체외충격파치료 개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5 [10:09]

영양군보건소, 체외충격파치료 개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6/15 [10:09]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양】이성현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15일부터 군민들의 건강을 위해 보건소 물리치료실에 체외충격파 치료기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 영양군보건소, 체외충격파치료 개시  © 영양군

 

체외충격파 치료기는 현재 많은 병원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치료 대상 질환은 퇴행성관절염, 외상후부종, 어깨통증(오십견), 발바닥통증,만성적인 통증, 아킬레스건염, 팔꿈치통증(테니스엘보, 골프엘보), 허리통증등 다양한 질환에 쓰이고 있다.

 

체외충격파 치료는 비급여 항목으로 병·의원에서는 평균 5만원 이상의진료비를 받고 있지만, 영양군은 군민의 진료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만성·급성 근골격계 질환자의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치료를 위하여 조례를 개정하여 치료비 1만원으로 군민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체외충격파 치료를 받을 수 없는 고령자 및 심한 골다공증 환자를위하여 고강도 레이저 치료기를 비치하여 모든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장여진 보건소장은 “앞으로도 군민의 건강증진을 위하여 필요한부분이 있으면 언제든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