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반딧불이천문대, 부분일식 공개관측회 개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17 [12:37]

영양반딧불이천문대, 부분일식 공개관측회 개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6/17 [12:37]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양】이성현 기자= 영양군(군수 오도창) 반딧불이천문대는 오는 6월 21일 오후 3시부터6시 30분까지 태양이 달에 가려지는 일식(부분일식)현상을 관측하는무료 공개관측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 부분일식 예상도  © 영양군

 

이번 일식은 아프리카에서 시작하여 중동과 아시아를 거쳐 태평양을지나가는 금환일식이다. 하지만 금환일식은 매우 좁은 지역에서만 관측 가능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부분일식으로 관측이 가능하다.

 

금환일식은 달의 시직경이 태양의 시직경보다 작아 태양을 다 가리지 못할 때 일어나는 일식을 말하며, 태양을 다 가리면 개기일식이다.

 

서울 기준 오후 3시 53분에 시작되는 이번 일식은 남서쪽에 아직 태양이높이 떠 있을 시간으로 기상조건이 양호하면 쉽게 관측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이 되며, 최대 55%가 가려지는 식(蝕)의 중심은 17시 2분경으로 18시 4분경에 종료되어 약 2시간가량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양반딧불이천문대는 당일 관람객을 대상으로 관측 전에 천문해설사의해설로 부분일식에 대한 이해를 돕고, 망원경을 이용한 관측과 육안관측 방법을 안내할 예정이다.

 

▲ 영양반딧불이천문대  © 영양군

 

일식은 우리에게 늘 가깝게 느껴지는 태양과 달이 만들어 내는 천문현상이지만 관측시간이나 날씨 등으로 인해 자주 보기 힘든 현상이기도 하다.

 

날씨가 좋아서 이번 일식을 직접 관측할 경우 반드시눈을 보호하는 도구가 필요하며, 선글라스를 쓰더라도 오랜 시간 태양을 바라보면 시력이 저하되거나 눈이 다칠 수 있으므로 반드시 태양필터나 태양광으로부터 눈을 보호할 수 있는 인증된 용품을 사용해야 한다.

 

이번 행사는 아직까지 종식되지 않는 코로나19의 생활속 거리두기를감안하여 마스크 착용은 필수 조건이며, 발열체크, 2m이상 거리두기등을 실천하며 참가 인원은 수도권을 제외한 50명 이내로 제한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